서귀포농업협동조합

열린마당

농업뉴스

  • home
  • 열린마당
  • 농업뉴스

'kg당 180원 지원' 제주 저급품감귤 유통 원천 봉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라일보스크랲 작성일20-10-06 08:46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5일부터 11월 3일까지 조기 농장 격리사업 추진

제주특별자치도는 극조생 저급품감귤의 철저한 시장격리를 위한 '극조생감귤 저급품 조기 농장 격리사업'을 5일부터 11월 3일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가공용감귤은 가공공장을 통해 전량 가공 처리돼야 하나 국내 과일음료시장 위축에 의한 감귤 가공농축액 재고누적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극조생감귤 저급품을 조기에 시장격리해 시장 공급되는 감귤물량에 대한 수급조절과 감귤 농축액의 품질향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 노지감귤의 경우 지난 8월 농업기술원 관측조사 결과 평년보다 많은 52만8000톤 정도로 생산되고 3차례 태풍내습, 장기간 장마 등으로 품질관리에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올해산 출하초기에 극조생 저급품감귤을 감귤원 포장 내에서 사전차단 격리해 과일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이 사업은 감귤 재배 농민이 거주지 농협이나 감귤협동조합, 읍·면·동사무소에 자체 격리할 저급품 감귤의 양을 신청하면 가공용 감귤 수매단가인 1㎏에 180원을 적용해 20㎏ 상자에 3600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농민이 이달 26일까지 신청하면, 농협과 감협 등이 다음 달 3일까지 현장 확인을 하고 나서 농민에게 구매 대금을 지급한다.

사업 신청 농민은 극조생 감귤을 수확하면서 저급품을 20㎏들이 상자에 포장해 별도로 마련한 현지 격리 장소에 놓아두면 된다.

도는 제주도개발공사 가공용 감귤 수매 사업비와 보조금 등 총 18억원을 투입해 1만여t의 저급품 감귤을 수매할 계획이다.

제주도개발공사는 자체 생산하는 주스 등의 감귤 가공 제품 원료로 수매 감귤을 사용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극조생 감귤의 품질저하와 매해 극조생감귤이 발생하는 수매체화를 해결해 안정적인 가공용감귤 수매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올해 노지감귤 가격형성을 좌우하는 출하초기 극조생감귤 중 상품성이 떨어지는 감귤을 자가 농장에서 철저하게 격리하게 되면 소비지 유통 감귤의 품질향상과 도내 가공공장의 운영에도 많이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관계자는 "최근 일부에서 설익은 감귤 또는 비상품감귤 유통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올해산 감귤의 안정적 유통처리와 제값받기를 위해 완숙된 감귤을 수확하고, 철저한 품질관리 유통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